한스웹에 오셨습니다

    형제를 향한 사랑
    할머니06-20 15:47 | HIT : 1,948

    UPLOAD 1 ::dog.jpg (10.2 KB) | DOWN : 45




    시골집 뒷산에서 밤새도록 개 짖는 소리가 들렸다.
    어둡고 무서워서 용기를 못 내다가 새벽녘에 나가보니 귀엽게 생긴 백구 한 마리가 나뭇가지에 목줄이 걸려 밤새 울어댄 것이다.
    지쳤을 백구를 위해 물과 먹이를 갖다 주었더니 아주 달게 반겼다.
    그러는 사이에 가출한 개를 찾아다니던 이웃집 할머니가 우리를 발견하게 되었다.
    '진순'이라고 했다. 지극히 짧은 만남이었지만 진순이는 무슨 미련이 남았는지 주인을 따라가지 않으려 발버둥쳤다.
    안쓰러워 진순이의 머리를 쓰다듬어 주며 애써 등을 떠밀어야 했다.

    진순이를 보내면서 생각했다.
    미물도 제 어려운 처지를 살펴주는 사람에게 이내 정을 주며 고마움을 표시하건만,
    어찌하여 북한은 그동안 우리가 베푼 온정을 이토록 우습게 여기는 것일까?
    동족을 향해 '핵부리'를 겨누다니 은혜를 원수로 갚는 격이 아닌가.
    그래도 교회는 영육간에 죽어가는 북의 형제들을 향한 사랑의 섬김을 멈추지 말아야 한다.

    김성영 목사(전 성결대 총장)

    할머니
    때로는 김정일의 수척해진 모습에...
    왜 하나님이 그 포악한 사람 살려 주셨을까????

    아직도 하나님이 보실때..
    쓰실떼가 있으신가????

    악한 날에 악한 사람도 악하게 쓰신다고 하셨으니..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랑의 섬김을 멈추지 말아야 한다니..
    십자가의 피 흘려 돌아 가시기까지 우리를 사랑하신 그 사랑을 실천할 때가 아닌가!!!!!
    06-20 *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보기

    NO S U B J E C T NAME DATE HIT
    Notice  95세에도 인천서 녹번동까지…김복순 할머니의 ‘교회길’  6  할머니 2005·07·25 3343
    506  잘 보고 갑니다.     기구서 2010·07·30 1764
    505  꿈은 생명의 또 다른 이름  1   할머니 2010·06·14 1881
    504  도움의 출발점  1   할머니 2010·05·30 1786
    503  삶과 죽음의 사이는 한 걸음  2   할머니 2010·04·19 2106
    502  진리를 향한 열심  2   할머니 2010·03·19 1789
    501  이승훈 뒤에는 4대째 이어온 기도가 있었다  2   할머니 2010·02·25 1847
    500  정근모 박사 "원전기술 수출로 복음 수출문 활짝"  1   할머니 2009·12·29 1823
    499  “우리는 최고의 파트너”…시각 장애 피아니스트와 안내견의 특별한 동행  2   할머니 2009·08·29 1899
    498  변 목사가 말하는 10까지 지혜  1   할머니 2009·08·14 1883
    497  꿈은 이루어 진다  1   할머니 2009·08·13 1701
     형제를 향한 사랑  1   할머니 2009·06·20 1948
    495  30세 과학도 김 희 보 생물학분야 한국인 첫 미 국립과학원 우수논문상  2   할머니 2009·05·14 1896
    494  형준아! 참 오랜만이네^^     할머니 2009·04·14 2142
    493  복수냐 용서냐  1   할머니 2009·04·07 188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3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